who is me

I'm friends with the monster that's in my design lab.
Get along with the inspiration inside of my head.

And you think I'm crazy, yeah, i also think I'm crazy.

my ability is not above or perfect.
but it’s never plain.
any time i get stopped
i just always try another way.

I know somebody once told me to seize the moment
and don't squander it. Cause you never know
when it all could be over tomorrow.
so I keep conjuring. Well, that's nothing.
i can just do it.

난 내 디자인 연구실 몬스터와 친구사이야.
내 머릿속 떠오르는 영감과도 잘 지내지.

넌 내가 미쳤다고 생각하지, 그래 나도 내가 미쳤다고 생각해.

내 실력이 그리 대단하거나 완벽하지도 않지만
결코 평범하지도 않지.
언제나 일이 막히면 그저 새로운 방법으로 시도하지.

누군가가 언젠가 나에게 기회를 잡고 놓치지 말라고 했었지.
내일이 되면 다 끝날지 모른다고.

그래서 난 계속 마술을 부려. 그런데 뭐 별거 아니잖아.
그저 하면 되는거야. 최고가 되어봐!